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습지에 담긴 사람살이의 자취와 창녕 비봉리 신석기 유적지로부터 책의 첫머리를 시작하는 지역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어 흥미롭다.

또 습지는 그냥 습지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인간과 교섭하고 있는 존재라는 것에서 '고객 대 고객'을 중요시하는 중개업과 관련성을 가질 수 있어 많은 도움이 된다.'

9월 중순, 창원 중앙동 제가 크게 믿고 기대는 선배 사무실에 들렀다가 이런 글을 읽었습니다.  이는 제가 펴낸 책 <습지와 인간>을 두고 하는 이야기입니다. <습지와 인간>이 첫머리에서 다루고 있는 글감이고 또 나아가 일관되게 얘기하는 주제입니다.

이어지는 문장은 '대영공인중개(사파동 동성A상가 120호) 소장 김태선 씨가 지금 읽고 있는 책에 관한 감상문이다.'입니다.


"이와 함께 김 소장은 '습지에서의 꾸준한 인간과 자연의 교섭이 있었기에 지난해 가진 창원람사르총회는 물론 우포늪 일원 60만평에 대한 습지 복원 계획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것'이라고 전한다."고도 했습니다.

요즘은 광고를 이렇게도 하나 봅니다. 광고주로 하여금 요즘 읽고 있는 책 이야기를 하게 하고 뒤이어서 광고를 하고자 하는 요지를 덧붙이는 식입니다. 어쨌거나 저는 기분이 좋았습니다. 제가 펴낸 책을 우리 대영공인중개소 김태선 소장이 읽으셨으니까요. 읽고서, 조금이라도 흥미를 느꼈다고 적으셨으니까요. 하하.

우연히 눈에 띈, 생활정보신문에서 얻은, 상당한 즐거움 보람 기쁨이었습니다. 2009년 9월 8일 화요일치, <교차로>였습니다. 이렇게 여러 분들이 제가 쓴 책을 읽어주시고들 있었습니다.


Posted by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디어리뷰 2010.12.03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경 문제는 정말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죠...
    우리나라는 상대적으로 다른 나라에 비해 지구 환경에 대해서
    살짝 무관심한 것 같습니다.
    외국은 청소년들도 상당히 노력들이 많은데 말이죠.
    좋은 글 많이 써주세요. 홧팅입니다...

  2. 가야그린 2011.05.05 16: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해 화포천 습지에 관심이 있었는데 김훤주님의 책이 많이 도움이 되었습니다.
    우포의 본래 이름이 소벌이라는 것도 처음 알았구요!
    화포천과 화포늪에 대해서 저도 언젠가 글을 써보려 합니다. ^ ^

    • 김훤주 2011.05.08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책이 도움이 됐다시니 무척 고맙습니다~~ ^^
      화포천과 화포늪에 대해 글을 쓰시겠다는 생각은 반드시 실현하시기 바랍니다.

  3. 1466140145 2016.06.17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도 놀러오세요~

생활정보신문에서 본 <습지와 인간>

'습지에 담긴 사람살이의 자취와 창녕 비봉리 신석기 유적지로부터 책의 첫머리를 시작하는 지역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어 흥미롭다. 또 습지는 그냥 습지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인간과 교섭하고 있는 존재라는 것에서 '..

환경단체도 스스로 미디어가 돼야

교보생명교육문화재단에서 연락이 와 어줍잖게 교육을 하게 됐습니다. 강의안은 엉성합니다. 시간이 없어서 그렇습니다. 실제 강의 내용은 그리 허술하게 하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있습니다. 교안 아래에 관련 문서가 붙어 있습니다. 1...

땅이름에 남은 창원 갯벌의 자취

'창원향토사연구회'에서 1996년 펴낸 <창원의 숨결>이라는 책이 있습니다. 창간호입니다. 그 뒤에 2호 3호가 나왔는지는 잘 모릅니다.(아마 나오지 않았을 것입니다.) 여기 보면 355쪽부터 413쪽까지 '창원의 지명 유래'..

<습지와 인간>에 있는 잘못

<습지와 인간>에 잘못이 있었습니다. 다른 분들이 고맙게도 짚어주신 대목도 있고요, 제가 다시 한 번 읽으면서 찾아낸 부분도 있습니다. 어쨌거나, 나름대로 열성을 쏟았지만 잘못이 있는 채로 출판된 데 대해서는 송구하게 생각합니..

습지와 인간의 상관 관계

2008년 12월 18일 계간 <제주시대>에 보냈던 글입니다. 많이 늦어졌습니다. 계간 <제주시대>가 온 다음에 실으려 했는데 발행이 늦어진 모양입니다. 그저께 그쪽 편집장에게 문자를 보냈더니 나오기는 했는데 많이 늦었다 했습..

또 한 번 작은 자랑

저는 모르고 있었는데, 서울 코엑스 태평양홀과 인도양홀에서 13일부터 17일까지 '서울국제도서전'이 열렸답니다. 그리고 여기에 제가 쓴 <습지와 인간>이 전시돼 있었답니다. 저랑 우리 경남도민일보 문화체육부에서 같이 일하는 이..

수요 인문학 세 번째 강의

4월 22일에 마산YMCA가 주관한 '수요 인문학' 공부에 제가 세 번째 강의를 맡는 일이 있었습니다. 스물 남짓한 사람들이 제 강의를 들었는데요. 두 시간가량 아주 열심히들 들어주셨다고 그럽니다. 마치고 나서 뒤풀이도 짧게 ..

자랑하는 이야기 둘

제가 쓴 책 <습지와 인간>이, 제5회 경남 독서 한마당 공모전에서 선정도서가 됐습니다. 15일인가에, 우리 <경남도민일보>로 배달돼 온 <도서관 가는 길>이라는 소식지에 실려 있는 것이 눈에 띄었습니다. 안 그래도 며칠 전 ..

낙동강(7) : 역사 문화 사람 그 자체

11. 낙동강은 사람이 새겨져 있는 문화다 <습지와 인간> 279~280쪽에 나오는 얘기입니다. 습지 관련 땅이름 앞서 나온 학포의 토종 이름은 ‘새개’입니다. 들머리 청도천과 낙동강이 마주치는 어귀에 황새를 비롯한 새가 많이..

낙동강(6) : 남해안과 이어지거나 살아 움직이거나

9. 낙동강이 남해안과 이어지는 방법 <습지와 인간> 154쪽에 나옵니다. 갯잔디 최대 군락지 광포만 “곤양천 하구에 최근 들어 뻘흙이 많이 쌓여 물 위로 드러났습니다. 아마 바닷물 흐름이 달라진 것 같은데요. 이를 따라 갯잔..